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 토지 보상지연~ 주민피해 연간이자 부담만 1100억원 대책위원회 “강력투쟁 선언”

-광명총주민대책위 사무국(전화 02-2066-1957)
-광명총주민대책위는 무기한 천막농성

신강 기자 | 입력 : 2023/09/19 [18:50]

 

광명대책위원회 “강력투쟁 선언”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 토지 보상지연으로 주민 이자부담 고통에 대한 대책을 요구하는 천막농성 피켓시위를 하고 있는 광명총주민대책위원회는 이번 시위를 자발적 지원자들의 릴레이 시위 형태로 확대하고 장기전으로 끌고 갈 방침이다
.

 

지난 87일부터 LH광명시흥사업본부 앞에서 피켓시위를 계속하고 있는 윤승모 총주민대책위원장은 시간이 갈수록 지역 주민과 토지주들의 동참이 늘어나면서, 이번 시위를 장기적으로 끌고 가면서 정부의 태도변화를 이끌어 내야 한다는 요구가 강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총주민대책위는 이번 추석을 전후해 광명시흥지구에서의 주민 토지주의 권익수호를 위한 투쟁과 지원 봉사 활동에 자원하여 나설 자원봉사운영대원을 공개 모집하여 릴례이 시위 등의 활동에 활용할 계획이다. 광명총주민대책위 릴레이 시위 등에 참여하여 자원봉사할 주민토지주는 광명총주민대책위 사무국(전화 02-2066-1957)로 연락하면 된다.

 

이에 앞서 광명총주민대책위는 지난 87일 총대책위은 토지보상지연에 따른 이자부담가중으로 인한 주민고통에 대한 대책 마련을 요구하면서 무기한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광명총주민대책위는 성명서를 통해 “3기 신도시 6곳 중 5곳은 지구발표 2년만에 토지보상이 시작됐지만 광명시흥지구는 3년이 되는데 아직 계획도 없어 주민 이자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주민 연간 이자부담만 1100억원에 달한다. 이대로 주민 피해만 가중된다면 자살자가 속출한다며 정부와 LH를 성토했다.

 

 주민의 이같은 항의와 시위가 계속되자 박승원 광명시장과 임병택 시흥시장은 지난 95일 광명시청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광명시흥지구 보상지연에 따른 주민들의 금융이자 가중이 심각한 지경임을 호소하고 조속한 토지보상을 위해 국토부를 상대로 주민과 함께 강력투쟁할 것이라고 동조 투쟁을 선언했다.

 

 광명() 국회의원인 양기대 의원은 98일 지역내에 광명시흥 3기신도시 신속보상과 특단의 주민피해대책 마련하라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국민의힘 광명갑 권태진 당협위원장 더불어민주당 광명을 강신성 전당협위원장과 다수 시도의원들이 여야를 막론하고 광명총주민대책위 시위에 동참하는 등 이번 시위가 지역사회에 공감대를 넓혀가고 있는 상황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